Korea University

진리를 잃어버린 시대, 우리는 어떻게 대학에서 진리에 대해 이야기할 것인가?

May 23, 2018 at 6:00pm /


Korea University

Join us for the Inaugural Veritas Forum at Korea University. The Forum will take place over 2 nights, focusing on the theme, "In a post-truth world, how do we talk about truth in the University?"

한국 대학으로는 고려대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베리타스 포럼에 참여하세요. 포럼은 이틀에 걸쳐 “진리를 잃어버린 시대, 우리는 어떻게 대학에서 진리에 대해 이야기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진행됩니다

Event 1

Truth in a Post-Truth World
포스트 진리시대에서의 진리

Presenter: Dr. Os Guinness
Date: Wednesday, May 23, 2018 [2018.5.23 (수)]
Time: 6:00pm [오후 6시]
Location: Science Library 5th floor Auditorium [과학도서관 5층 강당]

* A reception and discussion time will follow the forum. [포럼 이후에 리셉션과 토론 시간이 있음]

In 2016 the Oxford Dictionary declared “post-truth” to be the word of the year and The Economist posted the idea on its cover for the world. Never, it seems, have we all been so aware of all the lies, hype, spin and fake news in both private and public life. Author and social critic Os Guinness stands against these trends, warning of two deadly dangers: Without truth, there is only power and manipulation; and without truth, there is no freedom. At the Inaugural Veritas Forum at Korea University, Guinness will offer a vision of truth that is vital for both personal relations and families, just as it is for journalism, for science, for politics, and for modern life at large.

2016년, 옥스퍼드 사전에서는 ‘포스트 진리(post-truth)’를 그 해의 단어로 선정하였고, 이코노미스트에서는 이 개념을 커버로 장식하였다. 오늘날 세상은 개인적 생활과 공공의 영역에서 횡행하는 거짓말, 사기, 가짜 혹은 왜곡된 뉴스를 항상 경계해야 하는 사회가 되었다. 작가이자 사회비평가인 오스 기니스는 ‘진리 없는 권력과 지배’, ‘진리 없는 자유’라는 두가지 치명적인 위험을 경고하면서 이런 흐름에 맞서고 있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베리타스포럼에서 오스 기니스는 개인적 관계와 가족, 나아가 언론, 과학, 정치 등 넓은 의미의 현대의 삶 전반에 매우 중요한 진리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

Event 2

A Christian Scientist and Philosopher on the Topic of Beings 존재하는 것들: 과학자와 철학자의 기독교적 사유

Presenters: Prof. Young-Ahn Kang (Sogang University), Prof.
Jong-Hak Woo (Seoul National University)
Date: Thursday, May 24, 2018 [2018.5.24(목)]
Time: 6:00pm [오후 6시]
Location: Law School Building (new building), Room 501
법학관(신관) 501호 대형강의실

* A reception and discussion time will follow the forum. [포럼 이후에 리셉션과 토론 시간이 있음]

Objectivism that has lost its vitality, relativism that lacks accountability, atheistic evolutionism, university culture gripped by pragmatism, and a university that is subservient to capitalism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 These themes have emerged as the keywords to diagnose the reality of the university today. Instead of exploring questions of “truth” and “meaning,” the chief academic task has now been reduced to pursuing logical positivism and practical "knowledge." Philosopher Young-Ahn Kang and astrophysicist Jong-Hak Woo will give a collaborative lecture on the universality of Christian truths and values from a theistic point of view. Exploring ontological reasons behind existing things, Professor Kang will attempt to demonstrate that the existence of human beings and the universe, in which we experience the problems of pain and evil, can be better explained through theism, and ultimately discusses the purpose of creation and the meaning of life. On the other hand, Professor Woo will attempt to explain the relationship between science and truth. For example, he argues that the mathematical patterns, order, and predictability found in nature through science are compatible with the Christian worldview. Furthermore, considering that science is not the only way to obtain truth, he argues that the Christian worldview, on grounds of metaphysical comparison, is persuasive in explaining and understanding the existential meaning of human beings and the universe.

생명력을 상실한 객관 지상주의와 책임감을 결여한 상대주의, 무신론적 진화주의, 실용주의에 경도된 대학문화, 자본과 교육부에 종속된 대학...바로 이런 것들이 오늘날 대학의 현실을 진단하는 키워드로 등장하였다. ‘진리’와 ‘의미’의 문제를 탐구하기 보다는 논리 실증주의와 실용주의적 ‘지식’을 추구하는 것이 학문 본연의 임무가 되어버린 오늘날 철학자 강영안 교수와 천체물리학자 우종학 교수가 유신론적 관점에서 기독교적 진리와 가치관이 지닌 보편성에 대해 콜라보 강연을 펼친다. 강영안 교수는 존재하는 것들의 이유를 다루는 가운데, 인간과 우주의 존재, 이 속에서 경험하는 고통과 악의 문제는 유신론을 통해 더 잘 설명될 수 있음을 밝히고, 궁극적으로 창조의 목적과 삶의 의미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한편, 우종학 교수는 주로 과학과 진리와의 관계를 설명하고자한다. 과학이 보여주는 자연의 수학성, 질서, 예측가능성 등이 기독교 세계관과 잘 맞을수 있으며, 과학은 진리를 얻는 한가지 방법일 뿐 유일한 방법이 아니라는 점과 형이상학적 비교 차원에서 우주와 인간의 존재의 의미를 생각해볼 때 기독교적 세계관의 이해와 설명이 설득력 있음을 주장하고자 한다.

RSVP on Facebook

Presenters

Dr. Os Guinness



강영안 교수 (Professor Young Ahn Kang)



우종학 교수 (Professor Jong-Hak Woo)